장바구니:0
관심상품:0

Home > 스토리바스켓  

포토바스켓 투표바스켓 어디에 쓰는 물건일까요? 민트바스켓 수첩 DIY바스켓 스토리바스켓 민트일기
 
작성일 : 2012/11/28 21시08분
왕씨의 커피바스켓 이야기 1 - 1호점 오픈 조회 : 1,875

작성자 : 왕씨 sododuknim



 

안녕하세요. 저는 커피 바스켓의 공장장 왕씨입니다. 커피 바스켓에서 원두를 로스팅하고 더치 원액을 내리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죠. 하하하.

오늘부터 여러분에게 커피바스켓의 이런 저런 소식들을 알려드릴텐데요. 제가 커피는 잘 알지만 글쓰기는 처음이라서 좀 서툴더라도 이해해주세요.

.

오늘은 대구 시내 동성로에 오픈한 커피바스켓 매장 1호점 소식을 여러분들에게 알려 드릴려고 해요.

.

클럽골목, 튀김공장 있는 길이라고 하면 많이들 아시던데 여튼 거기에 1호점이 위치하고 있어요. 지금 그 곳에서는 10종류의 단종 더치를 단돈 900원에 판매하고 있어요. 개업 특별가인데 나중에도 그리 가격이 많이 오를 것 같지는 않아요. 박리다매를 컨셉으로 하고 있답니다.

왜 이렇게 싼지 궁금하시죠?

 

왜 이렇게 싸요?

 

*커피 공장에서 매일매일 신선한 더치 원액을 만들어요

<커피 바스켓>은 생두를 로스팅하고 더치를 내리는 공장이 성서에 있답니다.

공장에서 직접 원액을 매일 매일 보내주기 때문에 신선하고 저렴하답니다.

 

*매장이 그리 크지 않아요.

커피 원가에는 커피 자체의 가격보다 인테리어 비용이 훨씬 더 많이 들어가요.

그래서 <커피 바스켓>은 자그마한 매장을 선택했어요. 그래서 부담없는 가격이 가능하답니다.

 

*음료 보다는 더치 원액을 판매하는 게 주목적이예요.

<커피 바스켓>에서는 음료도 판매하지만 집이나 사무실에서 편하게 드실 수 있는 더치 원액도 판매하고 있어요. 음료는 맛보시라고 거의 원가에 드리고 맛있으면 더치 원액을 사 가시라는 전략이랍니다.

.

이렇게 이야기 드리면 자연스럽게 이런 질문을 하게 되실 것 같은데요.

 

그럼 더치 커피 밖에 안 팔아요?

 

더치 커피만 파는 것은 아니지만 주로 더치 커피를 판매하는 것은 맞습니다.

대신 1 종류가 아닌 10종류 이상의 더치 커피를 판매합니다.

케냐 AA, 이가체프, 콜롬비아, 몬순 등 다양한 나라의 단종 더치들을 맛보실 수 있어요.

그리고 아이스 더치라테, 스파클링 더치 등의 음료와 달콤한 밀크티 등의 음료도 있습니다.

.

또 한가지. <커피 바스켓> 매장에 오시면 대구 지역의 젊은 미술 작가의 작품을 감상 하실 수 있어요.

 

현재는 계명대학교를 졸업하신 박민경 작가님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그리고 12월에는 류채민 작가님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입니다.

 

 

 

맛있는 커피도 마시고, 멋진 미술 작품도 감상하고!! 좋죠?

<커피 바스켓>은 앞으로도 꾸준히 지역의 젊은 작가님들과 재미있는 이벤트를 만들어가려고 합니다.

 

 

 

위치는 어딘가요?



 
 
반월당역 10번 출구로 나오셔서 메트로 약국 옆길로 들어오시면 됩니다. 경대치대 기숙사 건물 맞은편이예요.

.

매장에는 1호 점주이신 훈남 사장님이 늘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당. 시내 가실 일 있으면 1호점에 들려서 맛있는 커피 한잔씩들 하고 가세요. ^^*

.

다음 시간에는 커피 바스켓의 럭셔리 라인인 <칼리엔토>에 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.

2호점 소식도 곧 전해드리게 될 것 같아요. 그럼 모두들 다음 시간까지 안녕!!
 


첨부파일 : 매장외경.jpg
김수호   공장장님.. 뭔가 강압에 의해 글을 쓴듯한 이 느낌은 뭐죠?! 12/11/28 메모삭제
이왕근   웬지 그런 느낌이..ㅋㅋ 12/11/28 메모삭제
호식이   편집장은 강압 같은 것을 하지 않습니다. 다만 다 썼냐고 자주 물어봅니다. ㅋㅋ 12/11/29 메모삭제
kay-a   미니멀하면서도 따뜻한 느낌의 오프라인샵이군요. 한번 들려보고 싶네요. ^^* 12/11/29 메모삭제
전충훈   좀 더 찐하게 더 찐하게 해 주세요.
정신이 버쩍 들게!!!
12/11/29 메모삭제
호식이   kay-a님 / 한번 놀러오세요. 훈남 사장님이 반겨주실 거예용 
전충훈 / 진한 걸 좋아하시는 분들은 콜롬비아를 드세용
12/11/30 메모삭제
이주미   나 어제 저기 갔는데 ㅋㅋㅋ 자주가께용 ~ 12/12/04 메모삭제
lauren   아웅
완전 예뻐요ㅡㅡㅡㅡㅡ
꼭 한번 가보고싶네요ㅡㅡㅡㅡㅡㅡ
12/12/06 메모삭제
작성자
비밀번호
이전글 : 호식이의 낯선 나라 이야기 2 - 자메이카
다음글 : RAY의 영화 이야기 2 - 007 스카이폴

   목록 수정 삭제 답변 글쓰기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20   왕씨의 커피바스켓 이야기 3탄 - 이쑤시개 작가 ... 왕씨 2013/02/19 4,193
19   호식이의 오페라 이야기 1 - 리골레토 상 호식이 2013/02/13 6,324
18   RAY의 영화 이야기 3 - 라이프 오브 파이 RAY 2013/01/30 3,667
17   호식이의 낯선 나라 이야기 3 - 볼리비아 호식이 2013/01/21 4,262
16   왕씨의 커피바스켓 이야기 2 - 류채민 작가 전시... 왕씨 2013/01/15 1,296
15   소셜살롱 이야기 - 소셜다이닝 <조만간> 소셜살롱 2013/01/15 1,196
14   봉봉이의 앨범 리뷰 2 - 산울림 헌정앨범 'Rebor... 봉봉이 2013/01/04 1,390
13   훈짱의 오사카 우라맛집 로드 - 프롤로그 (3) 훈짱 2012/12/10 4,280
12   호식이의 커피 이야기 3 - 각 나라의 커피들 (1) 호식이 2012/12/07 2,133
11   호식이의 낯선 나라 이야기 2 - 자메이카 (7) 호식이 2012/11/29 3,210
  왕씨의 커피바스켓 이야기 1 - 1호점 오픈 (8) 왕씨 2012/11/28 1,876
9   RAY의 영화 이야기 2 - 007 스카이폴 (11) RAY 2012/11/20 1,700
8   호식이의 커피 이야기 2 - 커피의 역사 (하) (14) 호식이 2012/11/16 1,553
7   민트바스켓 이야기 3 - 우에다씨와 훈짱의 만남 (16) 민바 2012/11/12 1,149
6   호식이의 낯선 나라 이야기 1 - 과테말라 (14) 호식이 2012/11/08 4,454
5   봉봉이의 앨범 리뷰 1 - 태티서 미니 앨범 Twing... (17) 봉봉이 2012/11/05 1,294
4   RAY의 영화 이야기 1 - 용의자 X (18) RAY 2012/11/05 1,187
3   호식이의 커피이야기 1 - 커피의 역사(상) (10) 호식이 2010/05/27 7,910
2   민트바스켓 이야기 2 - 메이드 인 와일드 (2) 민바 2009/03/24 3,422
1   민트바스켓 이야기 1 - 코끼리 응가 종이 (2) 민바 2009/03/24 1,787

  ◁   1   ▷ 글쓰기